Search This Blog

Wednesday, February 9, 2011

Foreign Automotive Manufacturers in UAW Crosshairs














Reprint O&A News January 30, 2011
Alabama@Work
By: Tommy Eden, Attorney

The top priority for the United Auto Workers in 2011 is to organize one of the foreign, or what it calls "transplant," car makers according to a statement by its new president earlier this month. Since UAW rich labor contracts and stifling work rules helped bring Detroit's Big Three to their knees, new dues-paying members are sorely needed.

New UAW Chief Bob King has set out 11 "principles" that he demands car makers must accept or the UAW will "expose" them as "human rights violators." His bully threat is backed with at least $60 million from the union's $800 million strike fund. With fewer than 400,000 members, down from a high of 1.5 million in 1979, the UAW can afford to raid its strike fund. The UAW has already failed in efforts to organize the 88,000 workers at Nissan, Honda, Toyota and Mercedes-Benz.

King’s principles start by repeating the long-established ban on employer intimidation for union activity, but then he wants car makers to give up their right to discuss unionization on company grounds "unless the UAW is invited to participate." Unions are now free to visit employee homes whenever they wish and make promises that would cause even a politician to blush. He is also demanding that "an impartial, third party" resolve "any disagreements" over the conduct of the organizing campaign. The National Labor Relations Board currently plays this role, but the UAW wants to force companies to agree to a separate judicial body and waive their rights under the law. Next, he demands car makers agree to “card check” by bullying-not legislation. A secret ballot election is the greatest safe guard an employee has under the NLRA to choose fairly. Lastly, the UAW would mandate arbitration on a first labor contract if the two sides can't agree. This was also part of the card check bill that died last year.

The UAW has tried and failed before, most recently in its repeated attempts to organize Nissan's plant in Smyrna, Tennessee and Toyota's in Georgetown, Kentucky. These companies have showed employees that a nonunion job paid on par with UAW wages is better over the long term than a union presence that makes the company uncompetitive and a candidate for bankruptcy.

Common Sense Counsel: Taking the following 7 steps can help your company avoid be an easy target for a slick talking union organizer: 1) let your employees know how you feel about a union in your employee handbook; 2) don't be afraid to send a letter home to employees reiterating your position; 3) check your no solicitation, no distribution policies for legal compliance and property signage; 4) train your supervisor on appropriate and legal union avoidance steps (TIPS) within the law; 5) make sure your managers and supervisors are being good coaches by showing appreciation for the hard work of employees, involving them in decisions and helping to promote their career path; 6) ask your employees what you can do better with regards to safety, working conditions, communication etc – then do it.; and 7) take affirmative steps to reduce the risk of harassment, favoritism, retaliation and anything else that would hinder a respectful working environment.

Tommy Eden is a resident of Auburn, an attorney with the local office of Capell & Howard, P.C. and a member of the ABA Section of Labor and Employment Law and serves on the Board of Directors for the East Alabama SHRM Chapter. He can be contacted at tme@chlaw.com or 334-501-1540.



한국어 버전

UAW 노조가 외국자동차업체들을 겨냥하고 있다.
Tommy Eden변호사

1월초 신년사에서 전미자동차 노조(UAW) 위원장은 국내에 있는 외국자동차업체들을 노조화하는 것이 2011년 최대 목표라고 발표했었다. UAW는 이미 강력한 노동계약과 목을 조르는 노동규칙을 사용해서 디트로이트 빅3 의 무릎을 꿇게 한 후 이제는 새로운 회비를 낼 조합원들을 강하게 필요로 하고 있다.

새로 취임된 UAW 위원장 밥 킹은 “11가지 규칙”을 만들어 자동차업체들이 반드시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였고, 이 요구사항을 지키지 않는 업체들은 “인권 위반업체” 로 선정하겠다고 하였다. 이 요구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UAW의 $8억 파업기금 에서 최소한 $6,000만 불의 지출이 계획 되고있다. 하지만 실정상, UAW 조합원들이 1979년에 150만 명에서 현재 40만 명으로 감소하여 그들의 파업기금을 털어서 사용할 수밖에 없고 신규 자금을 위해 노력한 UAW는 이미 닛산, 혼다, 도요타, 벤츠 의8만8천명의 직원들의 노조가입을 실패하는 쓴맛을 보았다.

킹의 “11 가지 규칙”은 과거부터 존재하던 고용인들의 노조운동 위협금지 법을 기준으로 하고있지만, 사실상 자동차업체들에게는 “UAW가 참여하지 않는 이상” 무노조에 관한 토론 권리를 포기하라고 요구하고있다. 현재 노조는 원할 때 언제든 자유롭게 직원들의 집을 방문하여 정치가들도 부끄러워할 만할 공략들을 하고 있다. 그는 노조 캠페인을 통해 노무문제를 “공정한 삼자” 가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법적으로는 전국노사관계위원회가 제 삼자의 역할을 하고 있지만, UAW는 강제로 업체들이 법적의 권리를 포기하고 다른 사법조직을 통해 합의에 도달하기 바라고 있다. 또한, 그는 자동차업체들에게 “노동가입 서명방법”을 법안 외로 동의하라 위협하고 있다. 전국노사관계위원회가 진행하는 비밀투표 선거는 직원을 위한 공정하고 합법적인 절차이다. 마지막으로, UAW는 의견이 일치하지 않은 경우에는 기존의 노동 계약을 중재하라고 요구하였다. 이 요구사항은 작년 통과되지 못한 “노동가입 서명방법” 법안의 요구사항 중 하나다.

앞에서 말했듯, UAW는 이처럼 외국계 자동차 회사에 최근 세력을 확장하는 일을 과거에 추진해 왔으나 실패하였다. 최근에는, 테네시주 스멀나에 있는 닛산의 공장과 켄터키주 죠지타운에 있는 도요타의 공장을 노조가입을 시도하였지만 실패하였다. 이 업체들은 직원들에게 그들의 무노조 임금이 회사의 경쟁력을 떨어트리고 파산할 가능성을 높이는 UAW를 통해 받는 임금보다 더 우수하다는 현상을 보여주었다.

해결책 : 말 잘하는 노동조합 대표에게 회사가 노조 형성의 타겟이 되지 않기 위해서 다음의 7가지 절차를 따르기 원한다.

1) 회사 지침서에 노조에 관해서 확실하게 통보해 주어라.
2) 직원의 집으로 노조에 관한 정보를 편지로 보내주어라.
3) “출입금지, 배포금지” 정책을 법적으로 준수하는지 확인하고 경고 간판을 준비하라.
4) 관리자들에게 노동조합 방지교육을 마련해 주어라.
5) 관리자와 담당자들에게 종업원들의 노력을 칭찬해주고 승진할 수 있게 도와줘라.
6) 노사관계, 안전, 작업환경 등에 관해서 종업원들에게 의견을 물어보라, 그리고 그들의 제의를 따라주어라.
7) 건전한 작업환경을 위해 성희롱, 편애, 그리고 보복성 조치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여라.

Tommy Eden 은 Auburn 주민으로써Capell & Howard P.C. 에서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American Bar Association의 노동과 고용 법 부서의 회원이며, 동부 앨라배마 SHRM(인사전문가 모임) 의 이사회의 회원이다. 그의 연락처는 이메일 tme@chlaw.com 그리고 전화번호 334-501-1540이다.

*Thanks to Sung J. Park and Esther Yu of Daeki America for their translation assistance.